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-05-28 10:20 (목)
공주시, 긴급생활안정자금 7,017명 접수…목표 초과달성
상태바
공주시, 긴급생활안정자금 7,017명 접수…목표 초과달성
  • 자동판매기네트워크신문사 조유진 선임기자
  • 승인 2020.05.14 15:49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[자동판매기네트워크신문사] 공주시(시장 김정섭)가 관내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에게 지원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신청자가 총 7,017명으로 집계됐다.

13일 시에 따르면,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긴급 지원하기 위해 도입한 생활안정자금에 대한 신청 접수를 지난 8일 마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.

이 가운데 소상공인의 경우 20%이상 매출 감소를 증빙한 100만원 신청자는 2,806명, 매출 감소를 입증하지 못한 50만원 신청자는 2,929명이며, 실직자 등은 1,282명이다.

이는 당초 목표대비 101%이며, 공주페이로 신청한 사람은 모두 587명으로 지급금액의 10%의 가산금을 지급받았다.

시는 이번 주 소상공인에 대해 지급을 마무리하고, 실직자 등은 이달 말까지 신속 지급할 계획이다.

이에 앞서 시는 이용객 감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버스업체 1곳과 법인택시, 개인택시 종사자 등 운수업계를 대상으로 8억 8900만원을 일괄 지원한 바 있다.

김정섭 시장은 “긴급생활안정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에게 큰 힘이 되었길 바란다”며, “무엇보다 사상 최악의 침체를 겪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소중한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