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1-01-18 22:00 (월)
영양군, 축산ICT융복합사업으로 곳곳에 늘어나는 스마트축사시설
상태바
영양군, 축산ICT융복합사업으로 곳곳에 늘어나는 스마트축사시설
  • 자동판매기네트워크신문사 조유진 선임기자
  • 승인 2021.01.14 11:53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우리 축산농가에서도 ‘스마트 팜’기술이 자리잡고 있습니다.

[자동판매기네트워크신문사] 영양군은 ‘스마트축사’를 확산시키기 위해 2019년부터 축산분야 ICT확산사업을 추진하여, 지난해까지 식용란 수집판매를 하는 산란계사육농장에 식용란 선별포장작업의 자동화시설설비(검란기, 파각검출기, 중량선별기, 세척기, 건조기, 살균기 등)를 갖추어 달걀을 위생적으로 선별하고 포장하여 유통센터 등에 납품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.

금년에는 한우축산농장을 대상으로 원격관제를 통한 TMR배합기, 자동사료급이기와 환경제어 등 ICT 융‧복합 기술이 적용된 장비 등을 축산농가에 신청을 받아 국비를 확보하여 지속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.

스마트 자동화 시설을 이용하면 성장정보, 개체별 건강상태, 축사 환경정보 등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축산경쟁력강화로 농가소득증대 뿐 만 아니라 가축 질병 예방 및 조기 발견이 가능하여 안정적인 축산경영을 도모하고 있다.

오도창 영양군수는 “이러한 축산분야 ICT확산사업을 적극 발굴 및 보급하여 한우농가의 가축 생애주기의 정밀한 관리를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, 노동력 절감과 귀농인의 경험 부족 극복 등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.”고 말했다.


주요기사